Select Page

HAEAMCARE

음식치료

“음식은 한약과 더불어 또 하나의 중요한 천연물 치료”라는 철학을 기본으로 한

해암의 음식치료 3대 원칙

1. 세포간 소통력을 높여야 한다.
“암은 다세포 생명체로 건강하게 분화된 세포가, 미분화된 단세포 생명체로 돌아간 것이다.”
“다세포 생명체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세포끼리의 소통이 필수적이다.”

해암에서는 이와 같은 과학적 발견에 근거하여 세포간 소통기능을 하는 섬모를 복원하는 리밸런싱 스프(rebalancing soup)를 매일 아침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허출원 준비중)

2. 소화흡수율을 높여서 노폐물 처리 부담을 줄여야 한다.
“암세포는 저산소, 저체온, 노폐물 정체로 주변 세포와 고립되어버린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유전자의 표현형을 바꾼 세포다.” 

해암에서는 이같은 과학적 발견에 근거하여 소화흡수율을 높이는 해암특유의 수치(修治) 방법으로 모든 음식물을 전처리합니다. 암환우는 건강인에 비해 소화흡수율이 현저히 떨어져 있어 아무리 항암음식을 많이 먹더라도 (앞으로는 남는데 뒤로는 밑지기 쉽습니다.) 세포안에 흡수되는 양보다, 처리해야할 노폐물이 더 많이 쌓이기 쉽기 때문에 오히려 몸에 부담을 주고 암치유를 방해하게 됩니다.  그래서 암치유식의 핵심은 “무엇을 먹느냐” 보다 “어떻게 먹느냐” 입니다.

3. 장내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을 살려야 한다.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학술지에 최근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에 대한 연구논문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장내 미생물에 의한 대사작용에 의해, 항암제가 새로운 형태의 효과적 항암물질을 만들기도 하고 항암효과가 없는 물질로 변환되어 버릴 수도 있으므로, 결국 장내미생물 환경에 따라 항암제의 치료효과는 크게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해암에서는 이와 같은 과학적 발견에 근거하여 오랜 연구와 정성으로 장내미생물을 살리는  해암퓨레식을 매일 저녁 제공하고 있습니다.